해외여행 장소 결정하기는 방법

많은 분들이 해외여행에 대한 강한 열망은 있지만 구체적인 해외여행 장소를 결정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누군가는 동남아의 멋진 해변가를, 혹은 이집트 같은 이국적인 곳에서 피라미드를 탐험하는 것을 오랫동안 꿈꿔왔을 수도 있습니다.

해외여행

여권을 손에 쥐고 계획할 때 방문할 수 있는 해외여행 장소 범위가 너무 넓어 쉽게 선택을 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다양한 여행지 중에서 선택의 폭을 좁히고 싶다면 아래 내용을 고려해보세요.

  • 거리: 가까운 곳, 혹은 먼 곳 중에서 어느 곳으로 떠나고 싶으신가요? 첫 여행은 가까운 곳에서 시작하고 해외여행에 익숙해지면 점차 넓혀도 괜찮습니다.
  • 언어: 외국어를 할 줄 알거나 현지 언어가 낯선 곳으로 여행하는 것이 편한가요? 개인적으로 영어를 잘 사용하지 않는 나라를 방문한다면 언어 장벽으로 인한 어려움은 존재합니다.
  • 현지인과의 관계: 새로운 친구를 사귀고 현지인들과 교류하고 싶으신가요? 그렇다면 다른 여행자들과 현지 가이드를 만날 수 있는 가이드 투어를 예약해 보세요.
  • 관심사: 여행에서 가장 흥미를 느끼는 부분은 무엇인가요? 멋진 건축물, 이국적인 요리, 해변에서의 휴식, 등산, 활기찬 라이프를 경험하는 것에 매력을 느끼시나요? 가장 흥미를 끄는 한두 가지 측면을 간단히 목록으로 작성하면 이상적인 첫 해외 경험을 결정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 안정감: 우리나라와 문화와 라이프스타일이 상당히 다른 나라에서 생활하는 것이 얼마나 편한가요?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국가를 우선적으로 방문하는 것은 지극히 정상입니다.

이런 질문들에 대해 생각해 본 후에는 첫 해외여행에 할애한 시간을 고려해 한두 개 국가로 선택의 폭을 좁힐 수 있을 것입니다. 아직 확신이 서지 않는다면 가까운 일본이나 동남아 지역을 우선 추천합니다.

동남아 지역도 지역에 따라 사람들이 높은 수준의 영어를 하는 곳들이 있으며, 다양한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곳들이 많습니다. 영어권 국가로는 호주와 뉴질랜드가 접근성은 좋지만 조금 더 모험적인 여행지로, 국토가 넓고 볼거리가 풍부하기 때문에 전략적인 계획이 필요합니다.

교통편과 숙소 비용 절약하기

대부분의 해외여행은 목적지까지 비행기를 이용하지만, 도착한 후에는 버스나 기차 등 대체 교통수단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버스는 경치를 감상하고 현지인들과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가장 경제적이고 친환경적인 선택입니다. 버스에 비해 더 많은 직행 노선을 제공할 수 있는 블라블라카와 같은 차량 공유 앱도 있습니다.

숙소를 최종 결정하기 전에 기존 호텔 외에 다양한 옵션을 살펴보세요. 호스텔, 게스트하우스, 에어비앤비는 다른 여행자 및 현지 주민들과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부티크 호스텔은 점점 인기를 얻고 있으며 저가 호텔보다 더 나은 편의시설을 제공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호스텔은 일반적으로 가성비가 좋기 때문에 호스텔즈닷컴을 이용해 호스텔월드, 부킹, 고미오와 같은 플랫폼에서 가격을 비교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각 사이트 간의 가격 차이를 표시하고 사용자가 가장 저렴한 요금으로 플랫폼을 통해 직접 예약이 가능한 경우가 많습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예약 수수료가 없고 도착일 전까지 예약을 무료로 변경할 수 있는 부킹닷컴을 통해 예약하는 것을 선호합니다.

사전 예약

숙소나 교통편 등은 얼마 전에 미리 예약해야 하나요?

설문 조사에 따르면 유럽행 저렴한 항공편을 예약하기에 가장 이상적인 시기는 출발 180일 전이라고 합니다. 코로나 제한이 풀린 지금은 해외여행 예약이 더 힘들지 않을까 합니다.

만 26세 미만인 경우, 젊은 여행객을 위한 항공권 할인 혜택을 활용하세요. 스튜던트유니버스와 같은 항공권 검색 엔진에서 청소년 할인을 확인하세요. 궁극적으로 예약하기 가장 좋은 시기는 필요한 자금이 있고 첫 해외여행을 떠날 준비가 되었을 때입니다. 항공사가 편도 항공권으로 탑승을 거부할 수 있으므로 각 국가별로 출국 항공편이 있는지 확인하세요.

장기 여행자라도 저는 항상 숙소를 미리 예약합니다. 긴 여행 끝에 새로운 장소에 도착해 숙소가 확정되지 않은 채로 도착하면 불안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어떤 사람들은 미리 숙소를 예약하지 않고 배낭 여행을 하며 돌아다니다가 적당한 곳을 발견하면 예약을 하기도 하죠.

최소한 여행 첫날은 숙소를 예약하세요. 입국할 때 세관 양식은 일반적으로 최초 숙박에 대한 세부 정보 제공을 요구합니다. 참고로 현지에서 외출 중 휴대폰 배터리가 방전될 경우를 대비해 숙소의 명함을 가지고 다니면 쉽게 숙소로 돌아갈 수 있습니다.

참고하면 좋은 글: 해외여행 서류준비 과정 알아보기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