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 시 올바르게 걷는 법

등산 시 올바르게 걷는 법

등산은 대부분 경사로 입니다. 따라서 대부분의 경우 평지에서 걸을 때와 같은 정석 보행을 하기 힘듭니다. 오르막길과 내리막길이 있는 등산에서 무릎에 무리가 덜 가고, 체력을 효율적으로 배분할 수 있는 걷는 법이 있을까?

등산 중에 무릎에 무리가 가지 않고 체력을 효율적으로 배분할 수 있는 걷기 법이 있습니다.

  • 등산 시 추천하는 보행 스타일: 등산에서는 일반적인 보행 방식과는 조금 다른 방식으로 걷는 것이 좋습니다. 등산은 경사로이기 때문에 발을 더 높게 들어 올려서 걸어야 합니다. 발을 더 높이 들어올리고 앞으로 내디뎌 발을 둘러야 합니다. 이렇게 하면 발이 잘 활용되며 무릎에 가해지는 부담을 줄일 수 있습니다.
  • 짧은 보폭으로 걷기: 오르막길이나 내리막길에서는 보폭을 조절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오르막길에서는 짧은 보폭으로 발을 빠르게 움직이면서 등산 속도를 유지합니다. 내리막길에서는 앞으로 내디뎌 발을 둬서 무릎에 가해지는 충격을 줄이고 안정적으로 내려갈 수 있습니다.
  • 등산용 보조 도구 사용: 등산 중에는 보조 도구를 사용하여 체력 소모를 줄일 수 있습니다. 등산 스틱이나 트레킹 폴은 등산 시 우리의 몸을 지탱해주고 균형을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이러한 도구를 사용하면 무릎에 가해지는 부담을 줄일 수 있습니다.
  • 등산 전 스트레칭: 등산 전에 근력과 유연성을 향상 시키기 위해 스트레칭과 강화 운동을 꾸준히 해야 합니다. 특히 허벅지, 종아리, 엉덩이, 복근, 등과 같은 근육을 강화하는 운동을 포함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렇게 하면 부상을 예방하는데 큰 도움이 됩니다.

짧은 보폭 vs 발 내딛기

짧은 보폭으로 걷기 방법은 오르막길에 적합합니다. 오르막길에서 짧은 보폭으로 빠른 걸음을 유지하면 등산 속도를 유지하면서, 체력 소모를 줄일 수 있습니다. 발을 높게 들어 올려서 뛰는 것처럼 보이지만, 너무 빠르게 걷는 것은 부상의 위험을 증가 시킬 수 있으므로 적당한 속도를 유지해야 합니다.

반면 내리막길에서는 짧은 보폭으로 걷는 것은 적합하지 않습니다. 내리막길은 발을 앞으로 내디뎌 느린 걸음으로 내려가야 안정적이고 안전합니다. 큰 보폭으로 발을 내딛고 몸을 앞으로 기울이는 것이 좋습니다. 이렇게 하면 중력에 의한 충격을 흡수하고 무릎에 가해지는 압력을 줄일 수 있습니다.

따라서 등산 중에는 오르막길에서는 짧은 보폭으로 빠른 걸음을 유지하고 내리막길에서는 큰 보폭으로 안정적인 걸음을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렇게 걷는 것은 무릎에 가해지는 부담을 줄이고 등산 중에 안전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발을 높게 들어 올리는 범위는?

일반적으로는 무릎 높이나 약간 더 높게 발을 들어 올리는 것이 적절합니다. 이는 등산 중에 발을 활용하고 무릎에 가해지는 압력을 줄일 수 있는 방법입니다.

무릎 높이로 발을 들어올리면 발목과 정강이를 적절히 사용할 수 있으며, 발의 근육과 관절을 더욱 활용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너무 높이 들어올리면 균형을 잡기가 어려울 수 있고, 지나치게 힘들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적당하게 들어올리는 것이 중요합니다.

등산 중에 발을 높게 들어올리는 방법을 연습하면서 자신에게 가장 편안하고 안정적인 범위를 찾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경험을 쌓으면서 자연스러운 움직임과 균형을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무릎 높이나 약간 더 높게 발을 들어올려 걸으면서, 자신만의 편안한 범위를 찾아가시기 바랍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